한X레 일본어판 사설 blah blah




당선자는 지금의 사태가 위안부 인권운동에 대한 한국사회의 신뢰에 직결된 문제라는 인식을 가지지 않으면......

보수세력이나 매스컴이 악의적으로 문제를 왜곡하여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고 반박하는 것만으로는 해결될 문제가 아니........

"법에 저촉되는 일은 하지 않았다. 지금부터의 의정활동의 성과를 봐줬으면 한다" 라는 태도만으로는 위안부 인권운동이 만신창이가 되어 있는 사태를 수습할 수 없다.............





-------------------------------------

앞부분은 현재까지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설명이므로 생략.

오오 한X레.

야후 재팬 클릭 좀 받겠다.

-------------------------------------







김상희 "여성 리더십으로 소통 가교역할 할 것"



"역사의 진실을 왜곡하려는 세력들은 국민과 역사 앞에 사죄해야 한다", "오랜 믿음에 기반한 피해자와 윤미향 당선인 간의 이간질을 멈추고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해 전심전력해온 단체와 개인의 삶을 더이상 모독하지 말라"


김상희 의원은 "친일, 반인권, 반평화 세력의 부당한 공세에는 우리가 제대로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운동을 폄하하고 모욕하는 것에 대해서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


"이용수 할머니께서 제기한 부분은 분명히 있을 수 있지만 이것을 계기로 그동안 친일 극우세력과 거기에 공조하는 연구세력, 정치세력, 언론이 있다"


윤미향 당선인 관련 논란에 대해 친일, 반인권 세력이 역사의 진실을 바로 세우려는 운동을 폄하하는 부당한 공세에 불과


--------------------------------------

여전히, 자신들과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으면 친일파, 반인권주의자, 극우 세력, 역사의 진실을 왜곡하는 세력이 된다.

이들은 왜 아직도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은 잘못되어도 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는 것일까. 그게 21세기의 민주주의인가.

곰곰히 생각해보면, 위선적이고 이기적인 전체주의 (?) 에 한없이 수렴하고 있는 세력들이 대한민국을 점령해버린 것 아닌가 싶다.


----------------------------------

아래는 부록





우간다 글루 지역에 김복동 센터를 설립할 계획

사업 주관은 시민단체 '골든 위민 비전 인 우간다'(Golden Women Vision in Uganda, 이하 GWVU)

정의연은 약 1천200만원을 들여 현지에 10에이커(약 4만400㎡) 규모의 부지를 매입했지만 이후 우간다 김복동 센터 건립은 수포

"우간다 정부가 지난해 11월 면담 과정에서 '일본'이라는 단어와 '김복동'이라는 이름이 들어간 것을 문제 삼고, 현지 단체 대표의 신변에 위협을 가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해명

중단을 결정하고 2019년 12월 운영위원회에서 센터를 우간다에서 미국 워싱턴 지역으로 변경하는 계획

시장이 생존자 대표에게 전화해 '왜 일본 문제를 우간다에 가져와 문제를 만드느냐'며 위협

센터 때문에 피해자들이 정부로부터 공격을 받는다면 김복동 정신에 어긋난다는 생각에서 계획을 철회

우간다 정부, 지역 당국과 최종 합의도 없이 센터 건립을 추진한다며 모금부터 시작한 셈

한 매체는 아찬 실비아 오발 GWVU 대표가 "김복동 센터 건립을 처음부터 반대했으며, 센터 건립을 위한 돈은 한 푼도 받지 않았다. 부지 매입은 우리가 직접 했다"

'우간다 김복동센터 건립기금 기부' 명목으로 500만원을 직접 전달받고 감사의 뜻을 표한 적이 있어 인터뷰 주장과 배치



"작년 중반쯤 정의연으로부터 '김복동 센터'를 짓자는 제안을 받았지만 처음부터 거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정의연이 돈을 모으는 도구로 나를 사용한 것 같다"며 "역겹다(disgusted)" "정말 나쁘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20/2020052000154.html






어느 말이 맞는 말일까. 














그나저나 오비....
이건 출판사 잘못일까 저자 잘못일까.


재단은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약 108억원)으로 생존 피해자 총 47명 중 34명, 사망 피해자 199명 중 58명(유족 수령)에게 치유금으로 총 44억원을 지급했다


http://www.hani.co.kr/arti/politics/diplomacy/871240.html#csidx0cc8da6e1f6b18d9bf114dcc5ac201b 















덧글

  • 2020/05/20 19:0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5/22 10:4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2191
1796
1064416